ApacheZone
아이디    
비밀번호 
Home >  강의실 >  한국산문마당
  이게 제일 재미있다 (무역센터반 )    
글쓴이 : 이신애    21-10-27 21:57    조회 : 2,191

`오늘도 하늘은 맑고 바람이 살랑살랑 불었어요.

근데 강의실에 들어갔더니  먼지까지 자습하는  것 같았어요.

그래서 기가 팍 죽어 기어들어갔지요.

속으로 옥갈리다, 엇갈리다 라는 말을  생각했습니다.

분위기하고 제가 너무 맞지 않았거든요. 그저께 왼손 검지를

다쳤거든요. 피가 뚝뚝 떨어지고 욱씬 거리며 아팠는데 상처는 크지

않더라구요. 거기다 오늘 후기를 써야 하는데....

잉...울고 싶어


수필에는 3가지가 있답니다.

      서정: 감정 . 느낌 을 주로 써서 철학적이가도 하고

             관조의 느낌도 나고 아포리즘 같기도 해서

             그럴싸한 말이 꽤 있기도 함

      서경: 풍경 묘사, 사건, 사고 묘사.

      서사: (이야기) 이게 제일 재미 있답니다.

그래서 글을 쓸때 이야기가 있는 것을 쓰는 것이 쉽답니다.

그러다 보니 자칫 수기로 흐르기 쉬운데 거기에 느낌, 감정을 넣어

반전을 주면 된답니다.아주 쉽지요?

그런데 그렇게 쉬운 것을 저는 10년 동안 끙끙 댔어요.에구.....


합평작품

무용반 그녀 : 이 진성 - 글감이 자꾸 샘솟는 것 같습니다. 좋은 현상입니다.

                 마지막에 여운을 준 것이 아주 좋았습니다. 앞으로 기대됩니다.

복 복 복     : 이 신애 - 제목을 다른 것으로 생각해 보라고 하셨습니다.고복 이라는

               말도 아마 60세 이상 되는 사람만 알것이라고 설명을 겯들였습니다.


읽기 자료

"영자의 전성 시대의 길어야 30년" 

                                             김범준 ( 성대 물리학과 교수)

일상 생활에서 느끼는 것을 물리현상으로 쉽게 썼다.

성씨와 이름의 관계를 함수와 도표를 이용해서 설명. 이름에도 유행이 있으며 그건

30년이 가지 않는다. 옛날 노비들은 이름이 없었다. 혼불의 작가 최명희는 대학 도서관

을 뒤져서 노비 매매문서에서 이름을 겨우 찾아내었다. 평소에는 돌쇠나 마당쇠로 부르다

매매될 때에만 이름을 썼다.

작가의 이름은 일반인보다 다양하다. 서너개의 이름을 가진 경우도 있다.

"장강명의 책 한번 써 봅시다 "

이 글은 여러번 읽은 것 입니다. 그래서 내용 소개를 생략합니다.


코로나가 사회에 미치는 현상에 대한 연구가 발표된 것은 아직 없는 것 같습니다.

그러나 지금보다 더 하지는 않을 것 같은 희망으로 버팁니다. 끝이 보이는 것

같기도 합니다.

마스크를 벗고 차도 마시며 웃을 날을 기다립니다.






송경미   21-10-28 02:49
    
멕시코에서 친구가 오랜만에 고향 방문을 했는데
일정이 촉박하대서 수업이 끝나기도 전에 나왔습니다.
늘 분주한 생활인데다 손까지 다치신 선생님께서 후기를 쓰시게 하고...
죄송합니다.
그런데 후기가 재미있고 유익하고 신선합니다.
감사합니다!
성혜영   21-10-28 20:01
    
이신애선생님, 어쩌다 손가락을 다치셨나요?
우리 신체 하나하나가 보물이 아닌게 없더라구요.
손가락은 그중에서도 섬세한 신경들이 많아서 치료 잘 해야해요.
수필이 재미있는게 논픽션인 까닭이지요.
남의 삶을 들여다보기에 서사가 재미있구요.
그런데 반전에 감동까지 주려면 녹록지않지요.
미흡한채로 끝내는 착잡한 마음에서 
언제 벗어나려나?
이신애   21-10-29 10:21
    
서툰 농부가 연장 탓을 한다고 하지요?
수면 내시경을 하고 돌아와 채를 썰다가 손을 조금 베었는데...그것도 참깨 만큼요.
왜 수면 내시경 후에 운전을 하지 말라는지 알 것 같더라구요. 아차하면 나무로
돌진하겠던데요.
피가 나는데 엄청 나더라구요. 반창고를 붙여도 소용이 없었어요.
조금 다쳤다고 설거지를 안했지요.

하필 손끝이라 조금 불편했고 그 손가락으로 쳐야 하는 것은 두번씩 쳐야 하네요. ㅎ ㅎ
손은 흉터가 안 생기고 잘 나으니까 담 주에는 말짱 할 것 같아요.
지금도 이렇게 잘 하고 있잖아요.
성혜영   21-10-29 10:56
    
언젠가 신애샘과 얘기하다 느꼈어요.
요리에도 정성을 다한다는 좋은 느낌, 아마 맞을거예요.
수면내시경 그거 만만찮은거예요. 좀 쉬시지 ㅠㅠ
저는 굴비 가시에 찔려 안나와서 병원간적도 있어요.
얼마전엔 가지 가시에도 찔렸어요.
그후론 가지 머릿부분을 아까워도 잘라버려요.
밥할때 매일 가지 한 개를 찌거든요.
저는 가지와 합이들어 좋아해요.
신애샘, 아프지 마세요.
그래도 씩씩하게 담주를 기약하시니
넘 든든하고 고마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