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pacheZone
아이디    
비밀번호 
Home >  강의실 >  한국산문마당
  도쿄올림픽에 후쿠시마산 음식은 NO!( 무역센터반.수요일) 글쓴이:성혜영    
글쓴이 : 성혜영    21-07-21 20:45    조회 : 2,488
* 끝이 안보이는 코로나의 맹위속에, 이틀 앞으로 올림픽이 숨죽이며 다가왔어요.
굳이 후쿠시마산 음식을 모든 선수들에게 먹이겠다는 억지에 놀라서 지켜보고 있었거든요.
뉴스를보니 미국도 우리나라를 따라서 자국의 도시락만 선수들에게 제공하기로 했다네요.
속이 시원합니다.  프랑스의 마크롱 대통령과 미국 영부인은 참석한다고합니다.

오늘 수업은 여러가지 좋은 자료로 공부했습니다.

1.문장연구가 장하늘의 '첫문장' 과 '잛은 문장의 힘'

'단편소설이나 에세이는 첫문장으로 결판난다.'
무서울정도로 강하게 와 닿은 한줄이었어요.
형용사는 얼굴울 꾸며주는 것. 얼굴에 분칠을 한 모습이다.
뭐니뭐니해도 '민낯'이나 '생얼'이 진짜란 말씀이시다.
아니라고 말할 이는 없으련만, 점점 더 자신이 없어집니다.
'첫문장과 끝문장' 이것이 문제로다!

2. 연암 박지원 (글은 뜻을 나타내야) : 이명과 코곯이

'글을 짓는데는 오직 진실해야 할 뿐이다.
잘 짓고 못 짓는 것은 내게 있고 헐뜯고 칭찬하는 것은 남에게 있는 것이니, 
마치 귀가 울고 코를 고는 것과 같다.'
이런 내용이 있으니 잘 새겨 보시와요.

3. 이기주 칼럼: 영화의 온도

영화 트럼보와 로마의 휴일을 쓴 작가 '달튼 트럼보'
자전적 영화인 '트럼보'에서 작가는  선술집과 욕실등에서 
틈만 나면 애벌레처럼 몸을 웅크린채 글을 썼다는 내용입니다.

무식하면 용감하다고, 무조건 써도 된다고해서 썼는데, 
자아 성찰을 하는 계기로 받아들입니다.





성혜영   21-07-21 21:07
    
지난주보다  선생님들이 두배정도로 출석하셔서 너무 반가웠습니다.
한치 앞도 모르는게 세상사인데, 코로나 정국은 정말 베일에 싸여있지요.
글과 더불어 등장하시니 더욱 좋구요. 모처럼 글도 풍성하답니다.
신입 남학생의 소개와 신고식이 백미였어요. 큰 글씨와 씩씩한 음성이 시원해서 좋았어요.
'춤추는 인생'이란 글에 걸맞게 멋들어지고, 절도있게 힙합춤으로 응해 주었답니다.
이진성님께 박수를 보냅니다.
송경미   21-07-21 22:09
    
성혜영선생님  쏙쏙 들어오는 간결하고 깔끔한 후기로 복습 잘 했습니다.
오늘 많은 분들이 출석하셔서 교실이 꽉 차고 분위기도 화기애애 했지요?
비록 함께 식사도 못 해서  아쉬웠지만 새로 오신 남성 회원이신 이진성선생님의 깜짝
장기자랑도 즐거웠구요.
다음 주에도 건강한 모습으로 반갑게 뵈어요.
오길순   21-07-25 14:18
    
문장을 짧게 하라!

언제 쯤 이 세상격리의 시간이 끝날까요?
모든 것이 제자리로 환원되기를 소망하면서~